'보라스 마지막 고객' 카스테야노스, '컵스 라이벌' 신시내티行 유력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0-01-27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