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못하게 됐다"…통합우승 2회 외인과 결별, 사령탑이 떠올린 '유쾌하지 않은 통화'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2-14 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