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 왜 여기에?" 이더리움 창시자, 판교 곳곳서 목격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4-01 0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