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청소년과 전공의 10년새 63.8% 급감…'오픈런' 이유 있었네

장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4-01-31 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