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아니다' 반전 절실한 김민재 새 사령탑은 36살 젊은 감독…김진수 외면한 이력 '눈길'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16 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