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아닌 팀을 좀 더 생각해" '400경기 금자탑'에도 역대급으로 화난 손흥민, 멀고도 험한 '빅4' 길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1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