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년 한국 vs 28년 사우디' 똑같은 우승 갈증→둘 중 하나는 곧 짐 싼다

한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4-01-30 1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