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은 관중을, 수비는 승리를.. '8득 6실' 클린스만호, 이러다 재밌게 질 일만 남았다

한동훈 기자

기사입력 2024-01-30 0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