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아니면 못 와!" 투헬 홀렸다, '괴물 수비수' KIM 향한 격한 환영→특급 칭찬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08-04 08:5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