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커버린 '첼시 전설'의 아들, 아버지 따라 '월클 센터백' 꿈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2-03-09 10:3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