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과 극'한-일 여자축구, 고베의 지소연은 속상했다

전영지 기자

기사입력 2011-11-14 14:03 | 최종수정 2011-11-14 1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