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비 40만 원?” 전현무, 장민호 축가 이용권 순위에 깜놀 (사당귀)

박아람 기자

기사입력 2024-03-17 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