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속여' 사격신동 민하, 레전드 진종오 영접…"타고났다" 극찬→슬럼프 고백 '먹먹'

고재완 기자

기사입력 2022-03-13 10: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