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헤중' 송혜교·장기용, 브랜드 평판 선두..전지현 앞섰다

문지연 기자

기사입력 2021-12-08 10:0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