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SK 4연패 수렁 몰아넣고 새해 첫날 수모 씻었다

류동혁 기자

기사입력 2021-01-02 19:3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