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트한 타구에 얼굴 직격당한 박동원, 얼굴 감싸 쥐고 조수행에 한 말은?

허상욱 기자

기사입력 2024-06-01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