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 실수 나왔지만, 포기는 없다..."강백호, 이제 포지션 포수라고 해도 될 듯" [부산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4-20 16:20 | 최종수정 2024-04-20 1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