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호주 미국 독립리그→일본 2군, 대만 대표 출신 양다이강 다시 일본행, 37세 마지막 기회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4-02-04 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