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양의지-강민호인가...'대형 포수 기근 시대' 한국야구 미래, 이 두 사람에게 달렸다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1-21 13:39 | 최종수정 2024-01-21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