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구 맞는 고통보다 잡지 못한 아쉬움이 더 컸다. 걱정할 동료 위해 벌떡 일어선 황보르기니, 이젠 다치지 않을게요[잠실 현장]

허상욱 기자

기사입력 2023-06-01 07:2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