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감' 드러낸 KBO 신임총재, 임기 3년 알찬 '현실'이 되길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21-01-07 07:0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