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성 2군간 두산, 후반기 관건은 불펜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11-07-24 12:3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