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분<승부' 삼성, KIA의 뜨거웠던 필승의지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11-07-15 20:3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