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절의 가르시아. 호탕하면서 부드러운 부산남자.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11-06-16 16:4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