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전조 LG 이대환, 가족의 힘으로 던진다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6-16 1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