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불펜, 방패가 아니라 창이었다

김남형 기자

기사입력 2011-06-16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