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 은퇴설' 조이진, "사랑에 빠졌어요" 성균관대 다니며 재기 의지도

    기사입력 2010-11-18 09:40:28

    조이진이 '잠적설'을 딛고 성균관대학교 연기예술학부에 재학하면서 재기를 모색하고 있다. 사진=스포츠조선DB

    조이진(본명 조보현)이 항간에 떠도는 '잠적, 은퇴설'을 딛고, 배우로서 새 출발할 조짐이다. 조이진은 2006년 영화 '국경의 남쪽'의 여주인공으로 각종 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으나 2007년부터 돌연 활동을 중단해 궁금증을 낳았다. 당시 조이진은 손예진, 이민정의 소속사인 바른손 엔터테인먼트에 속해 있었으며 이민정보다 훨씬 인지도나 연기력 면에서 인정받았다. 하지만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갑자기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때문에 그의 가능성을 높이 샀던 연예 관계자들은 "은퇴라도 한 것이냐? 재능이 아깝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확인 결과, 조이진은 지난 해 성균관대학교 연기예술학과에 입학하면서 캠퍼스 생활을 하고 있다. 또 일반인 남자친구와 함께 쇼핑몰 준비를 하는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조이진의 한 측근은 "사실 '국경의 남쪽' 이후 그가 우울증을 앓았다. 소속사에 연기 활동을 그만두고 싶다고도 했다. 1~2년간 연예 활동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하다가 다시 대학을 가게 됐고, 이 과정에서 남자친구도 만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사랑에 빠져서인지 자신감을 많이 되찾았고 밝아졌다. 패션에 관심이 많아서인지 지인의 조언을 구하며, 쇼핑몰 준비를 하기도 했다. 현재는 소속사가 없는 상태지만 새로운 소속사를 만나 활동할 마음도 생긴 것 같다"고 전했다.

    조이진은 이러한 근황과 심경을 전하기라도 하듯, 자신의 미니홈피를 핑크빛 분위기로 물들여놨다. 두근두근 거리는 하트를 배경화면으로 꾸며놨으며, 2006년에는 "나약한 내가 뭘 할 수 있을까?"라는 글을 남겼지만 올해에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성장하기!"라며 새로운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조이진은 천정명, 이천희와 함께 영화 '태풍태양'에 출연해 보이시한 매력으로 사랑받았으며, 드라마 '유리화' '요조숙녀' 등에 출연해 왔다.


    이인경 기자 best@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