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휘→이소영' 빅네임 이적, 여자배구판 활활 타오른다. 김연경의 4번째 우승 도전은 [SC포커스]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4-04-23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