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즌 연속 챔피언 결정전 無, '33억원' 지갑 제대로 열었다…신흥 명가의 부활 선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4-04-15 1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