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전3기' 감격의 우승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1점의 소중함 느꼈다"[인천 승장]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4-04-01 2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