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배구' 운명 가를 4위 싸움...김호철-고희진 이구동성 "선수들이 더 잘 안다" [화성 현장]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4-01-18 1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