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이 은행 대출 원해서"…알고보니 '시신'에 친척도 아냐

장종호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0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