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미 13년 만의 국내 복귀전, '반등 성공' 박성현 흐름 이어갈까…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 '화제 만발'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3-10-31 17:2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