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거리 욕심? No, 마음고생 심했다" 5개 대회 만에 첫 우승 슈퍼루키, '방신실 시대'가 열렸다[E1채리티오픈]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5-28 20:07 | 최종수정 2023-05-28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