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김도균 이랜드 감독 "따라가는 것이 우리의 일" vs 송한복 안산 대행 "포기할 수는 없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6-26 1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