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민아, 제발...' SON 애정공세에 절레절레..."골키퍼로 넣어도 뛰겠다" 미친 충성심, 포스테코글루의 반응은?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5-21 1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