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0억에라도 당장 보내" 토트넘 '유리몸'의 최후, 포스테코글루도 실패한 반전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1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