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경기였다" 승부차기 영웅으로 우뚝 선 만년 후보 골키퍼…2연속 선방. 판 데르 사르 떠올랐다

윤진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