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파리올림픽,'미라클' 신태용 감독의 도전 "우리는 '복병'…韓 격돌? 황선홍 감독님이 스트레스 받겠죠"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4-12 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