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의 토트넘, 가망없다' 손흥민과 함께 뛸 최우선 영입타깃 '제2의 즐라탄' 이삭, 토트넘 순위가 최대 걸림돌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4-04 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