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만 유로의 패배자” 폭언, 김민재 기죽이기 시작...비판 이유는 억지밖에

김대식 기자

기사입력 2024-03-13 0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