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아니고 퇴장이지!' 거친 태클 뒤 허벅지 부여잡고 털썩, 팬들은 'NO 레드카드' 분노 폭발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3-11 1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