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ON]'이게 바로 韓 캡틴' 정신적 지주 떠나보낸 SON, 아쉬움 닦고 더 단단해진 기둥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1-24 0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