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동료? 라이벌?' 日 간판 윙어, 토트넘-아스널 영입 경쟁 점화..."다음 단계로 성장할 기회"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1-24 0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