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마르까지 가세했다' 승격 고픈 이랜드, 감독부터 코치, 선수까지 싹 바꿨다

박찬준 기자

기사입력 2024-01-11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