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호령하던 '명가' 수원 삼성의 2부 추락, 예고된 강등이었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12-02 18:33 | 최종수정 2023-12-03 08: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