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탈출' 故이선균은 뜨거웠고 신파 덜어낸 재난은 담백했다

조지영 기자

기사입력 2024-07-11 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