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도중 '칭챙총' 인종차별 당한 박명수에 럭키 분노 "최소한 예의 지켜달라" (위대한 가이드)

조민정 기자

기사입력 2024-06-12 1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