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각설이로 세운 노후 계획…김숙 "거지 알바 경쟁률 엄청 치열해"(사당귀)

김준석 기자

기사입력 2024-06-02 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