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공개 저격 미스' 황정음, 신중할 순 없었나? 대중들 피로감만 높이고, 신뢰도는 하락한다

조민정 기자

기사입력 2024-04-04 13:21